고추 포트 하는 일은...  저기 보이는 싹을 포트안에 하나하나 옮겨심는 일입니다.
포트에 옮겨심은 고추모종은 4월 중순~ 5월 사이에 밭에 심어지게 됩니다.
2월 고추농가의 중요한 일 중에 하나지요..



어머니께서는 모종을 나르시고!!! 엄청 진지하게 고르시는 울 엄니! (눈 빠지겠쓔!!)


그리고 저와 함께 모종을 포트에 옮겨 심으시는 이웃집 고마운 분들 ^^
참고로, 제가 해보니깐...
1시간에 3포트정도 한것 같습니다. 허리가 끊어지게 아팠습니다.
해마다 해도 요것은 적응이 잘 안되네요.. 미리 허리운동 필수!

콩이 요 녀석은 임신해서 부른 배를 안고 여기저기 얼마나 잘 뛰어다니는지...
하우스까지 들어와서 과일을 탐내고 있네요...



그러다가 저를 본 콩이는 " 사진만 찍지말고 과일이나 줘 보란 말야!!!" 하는 표정으로 저를 보내요.
헉!!!!!
그런 귀엽지 않은 표정으로...


보이시죠? 저렇게 한판한판 공을 들여
나뭇가지로 포트에 구멍을 내고 거기에 모종 뿌리를 넣고 아주 조심스럽게 흙을 덮습니다..


앉아서 하니 허리가 아파 서서하시기도 하지요...
저도 서서 해봤는데 훨씬 편했쥬~ ㅋㅋ
근데 이것도 한참 하면 다리가 아프다는거..


저희 고추 모종 참으로 실하죠?
올해 저희 태양초 고추가 될 새싹들입니다.
하나하나 돈 새싹이네요 ㅎㅎㅎ




임신해서 하우스에도 잘 뛰어들어오던
우리 콩이가 출산을 했답니다...(몇일전에)
 저 박스를 엄청 좋아라 해요....
걍쥐들도 저기다가 낳았답니다. 5마리 사랑스런 걍쥐들...
근데 우리 콩이처럼 하얀 걍쥐는 한마리도 없네 ^^;;
우리 콩이랑 너무 안닮았음.. ㅡ,.ㅡ;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오늘 고추를 따러 갔습니다.

농촌에는 요즘 고추따는 사람 구하기가 하늘의 별따기 같습니다.
공공근로등을 더 선호하기에 요즘은 고추농사가
일꾼 구하기가 한해농사의 가장 중요한 일입니다.

여기에 자칭 고급인력(?)이라 자칭하는 저도
부모님과 함께 새벽 6시부터 고추 수확에 한몫 거들러 왔습니다.


그런데ㅡ,.ㅡ 사실은 고추따기보다는 찍사에 더 열중하는 고급인력(?)이었습니다. ㅋㅋ

 

이~ 따봐요 수확기..
고추따는 아줌니들 사이에 최고 인기입니다.
요즘 영양에서는 이것이 없으면 아줌니들께서 고추 따러 안오신답니다.ㅋㅋ
그래서 올해 저희집에도 큰맘 먹고 장만하였지요.
대당 12만원 (후덜덜~.~)
바람도 잘 가려주고, 포대도 잘 날라지고, 두루두루 아주 쓸만한 수확기입니다.
누가 발명했는지 참 멋지다는...


아따마!
고추가 참으로 주렁주렁 달렸지요??
두번째나 땄는데도 이리 많답니다. ^^*
어찌나 탐스러운지...


저희 고추 참으로 곱죠잉~???

맛난 태양초가 될 맛난 홍고추!!!!

요 1포대기에 아줌니들은 40~50분, 저는 1시간 걸리더라구요.
땀 뻘뻘.. 하지만, 나무에 달려있는 하나하나 다 돈으로 보이는 남이..ㅋㅋ

ㅜㅜ 4월에 심은 고추가 이렇게 수확이 되다니.. 세월이 실감이 되네요.



저녁 6시 30분!~일마치고 돌아가는 우리 일행!!!

뒤에서 한컷 찍어드리고...
ㅋㅋㅋ 어여쁜 앞모습은 극구 사양하셔서 어쩔수 없이 뒷태만 찍었네요

농촌의 일상은 앞으로도 계속됩니다. 두둥!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영양군 영양읍 | 고은태양초마을
도움말 Daum 지도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취비(翠琵) 2009.09.09 0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추가 빨갛게 잘 익었네요^^